본문바로가기
사회공헌사업
이웃을 향한 끝없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
해외 선천성 심장병 무료수술 지원사업
세미클론
두근두근 가슴뛰는
내일을 선물합니다
파래진 입술과 피부, 더딘 성장, 여러 가지 합병증...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있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선천성 심장병은
한번의 수술로도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선천성 심장병이란 출생 시에 존재하는 심장의 기형 및 기능장애를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심장의 구조에 결함이 있는 질환으로, 선천성 심장병을 85%가 원인불명으로 발명 이유를 알기 어려울 뿐 아니라 수술의 시기를 놓쳐버리면 조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병입니다. (보통 경제수준이나 교육수준에 따라 발생률과 생존율에 차이가 나는 질환으로) 지금 캄보디아, 필리핀,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등과 같은 해외개발도상국에 살고 있는 선천성 심장병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은 열악한 의료환경 탓에 제대로 진찰조차 받지 못하고 죽어가고 있습니다.

선천성 심장병은 한번의 수술로도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하지만 많은 개발도상국에서 심장병 환아의 수는 늘어가고 검사조차 받아보지 못하고 사망하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아이들은 20세 이전에 단 한번의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선의의료재단은 선천성 심장병 아이들을 한국으로 초청하여 무료로 수술을 받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진행과정
  • STEP 1
    자료수집

    +
  • STEP 2
    수술대상 어린이 선정

    +
  • STEP 3
    여권발급 및 초청

    +
  • STEP 4
    입국 및 입원

    +
  • STEP 6
    추억선물(관광)

    +
  • STEP 5
    정밀검사와 수술

    +
  • STEP 8
    사후관리

    +
  • STEP 7
    출국

    +
  • STEP 6
    추억선물(관광)

    +
  • STEP 5
    정밀검사와 수술

    +
  • 필리핀, 캄보디아, 몽골, 라오스, 중국,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등
  • 심장병 수술 어린이 사후관리 및
    재발시 재수술 지원
  • 항공비, 수술비 및 입원비 및
    기타 체류비 전액 지원
2001년 베트남에서 온 세 명의 선천성 심장병 아이들 탕, 메이, 프엉의 심장을 고쳐주기 위해 시작했던 수술지원은, 2018년 10월 현재까지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등 총 11개국 358명의 아이들이 아픈 심장을 고쳐 고국으로 돌아가 건강하게 지내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대부분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의 아이들로, 아이들이 향후 건강하게 잘 지낼 수 있도록 사후지원 및 결연후원 또한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외 선천성 심장병 무료수술 지원사업 현황
(2001년 12월 ~ 2018년 10월 기준)

11개국
358

  • 태국
    태국
    1
  • 베트남
    베트남
    211
  • 필리핀
    필리핀
    73
  • 라오스
    라오스
    12
  • 중국
    중국
    23
  • 캄보디아
    캄보디아
    20
  • 몽골
    몽골
    5
  • 이집트
    이집트
    3
  •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4
  • 미얀마
    미얀마
    1
  •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1
  • 수술지원
    사업시작
    베트남아동
    3
  • 100
  • 200
  • 300
  • 358
  • 2001.12
  • 2007.11
  • 2011.04
  • 2015.09
  • 2018.10
  • 더보기
    90
    해외 선천성 심장병 무료수술 지원사업
    베트남에서 온 아기천사 비와 찌
    링크
  • 더보기
    89
    해외 선천성 심장병 무료수술 지원사업
    필리핀에서 온 아이비, 사바나, 로즈벨, 자야니의 웃음 가득 병실 이야기
    링크
  • 더보기
    88
    해외 선천성 심장병 무료수술 지원사업
    필리핀에서 온 로렌스, 프리암, 조나드, 크리스티의 이야기
    링크
top 버튼